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인동교회홈페이지

우리 인동교회는 오직 복음안에서 변화, 성숙, 행복, 눈부신 미래를 경험하는 교회입니다. [6대 실천사항] 1. 예배에 목숨을 거는 교회   2. 자녀와 함께하는 주일새벽기도 총진군   3. 매일 1010 정시 기도운동   4. 행복모임 및 셀가족모임 확장   5. 가르치든지 배우든지 하는 교회   6. 가든지 보내든지 하는 교회   주제성구: "같은 말 같은 마음 같은 뜻으로 온전히 합하라"(고전1:10)

미디어센터

 

 

설교동영상

설교말씀요약

목양칼럼

 


   홈 > 생명의말씀 > 목양칼럼

745 175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김성길목사
Subject   부부에게 보내는 메시지
                                                부부에게 보내는 메시지

                                                                                                                     김 성 길 목사
  우리 아이들이 초등학교 시절, 한 밤중 처갓집을 가는 도중 음주 차량에 의해 거의 정면충돌을 당한 적이 있었습니다. 운전하던 나는 한 순간 정신을 잃어버렸습니다. 얼마 후 정신이 든 후에 본능적으로 제일 먼저 아내를 얼싸안고, 아이들을 끌어안고, 하나님께 눈물로 감사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무엇보다도 사랑하는 아내가 가장 충격이 컸을 위치에 앉아 있었음에도 어느 곳 하나 상하지 않고 온전할 수 있었다는 것에 아내를 꼭 껴안고 주님께 감사할 수 있었습니다. 결혼 이 후 처음으로 아내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던 순간이었습니다.
  어느 한 병원에서 몇 년간 남편 병치레하던 아내가 있었습니다. 남편이 죽고 며칠이 지난 어느 날 그분이 말했습니다. “남편이 병상에 누워있었어도 그때가 든든했어요.”
  남편이 아내에게 줄 가장 큰 선물은 돈도 아니고 꽃도 아니고 ‘든든함’입니다. 혹 아내가 차 사고를 내도 “도대체 눈이 어디 달렸어!”라고 윽박지르지 말고 “그럴 수도 있지, 몸은 괜찮으냐?”고 우선적으로 아내의 불안한 마음을 달래 줄 수 있는 남편이야 말로 세상에서 그 어떤 편지풍파를 만나도 든든한 바람막이가 되어줄 수 있을 것입니다. 아내가 잘못했을 때, 아내의 잘못을 꼬집어 아내의 기를 죽일 기회로 삼지 말고, 남편의 든든함을 보여 줄 수 있는 넉넉한 남편이야 말로 권위적이며 고집스럽게 꽉 막힌 깐깐한 존재가 아니라, 부드럽게 꽉 찬 든든한 존재가 될 것입니다.  
  부부간에 아내가 자기의 감정을 너무 내세우는 것도 문제지만, 남편이 아내의 감정을 너무 내던지는 것은 더욱 큰 문제입니다. 부부의 진정한 사랑의 원료는 이해와 사랑입니다. 이해의 깊이는 뜨거운 사랑을 생산하게 됩니다. 이 같은 이해와 사랑으로 아내는 남편을 사랑하고 존중히 여기며, 남편은 가정의 든든한 기둥이 되고, 흔들리지 않는 바람막이가 되어, 항상 아내에게 든든함을 선물하는 행복한 부부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들아 아내 사랑하기를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시고 그 교회를 위하여 자신을 주심 같이 하라”(엡 5:25)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9.05.16 - 15:31

211.194.201.27 - Mozilla/4.0 (compatible; MSIE 7.0; Windows NT 6.1; WOW64; Trident/7.0; SLCC2; .NET CLR 2.0.50727; .NET CLR 3.5.30729; .NET CLR 3.0.30729; Media Center PC 6.0; InfoPath.3; .NET4.0C; .NET4.0E)


 다음글 명마와 같은 순종함이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745Simple view좋은 습관 길들이기 김성길목사 2019.08.16 4
744Simple view 명마와 같은 순종함이 김성길목사 2019.08.03 23
743Simple view 먼저 은혜의 큰 돌을 김성길목사 2019.07.30 22
742칼레의 사람들1.jpg [313 KB] 다운받기Simple view 칼레의 시민들처럼 김성길목사 2019.07.24 37
741Simple view이미’와 ‘아직’사이에서 김성길목사 2019.07.19 34
740Simple view 적극적인 믿음과 열정 김성길목사 2019.07.12 37
739Simple view장애물 앞에서도 감사 김성길목사 2019.07.06 43
738Simple view말씀의 내비게이션을 따라 김성길목사 2019.06.28 59
737Simple view주님의 심장으로 김성길목사 2019.06.21 75
736Simple view섬김이 주는 행복 김성길목사 2019.06.13 77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청년대학부 cafe

청소년부 cafe

찬양대찬양듣기